질문·답변/자유게시판
커뮤너티 > 질문·답변/자유게시판
표정을 읽을 수도 없었다. 그래서 더 답답했다. 우리카지노 덧글 0 | 조회 6 | 2022-01-04 15:25:47
김에지  

마른침을 삼키고 선글라스 양복 남을 바라봤다. 선글라스를 써서 눈동자를 볼 수 없었다.


‘답답하네.’


표정을 읽을 수도 없었다. 그래서 더 답답했다. 우리카지노


선글라스 양복 남은 말없이 문수를 직시하고 있었다. 이미 이런 경우를 많이 경험해 봤다는 듯이 말이다.


그렇게 한참을 둘은 눈싸움을 하듯이 서로를 노려봤다. 그리고 마침내 문수는 갈라진 목소리로 입을 열었다.


“가시죠.”


그의 말에 선글라스 양복 남은 벤의 문을 열어줬고, 문수는 고개를 숙이고 벤 안으로 몸을 구겨 넣었다. 벤 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더운 여름이었지만 벤 안은 한기가 들 정도였다.


텅!




우리카지노 - 우리카지노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